로고

도서판매현황
 
출간도서_top 출간도서

도서판매현황 웹하드
출간도서_title


 
   https://product.kyobobook.co.kr/detail/S000213723273 [18]
  그날의 아이스아메리카노 속 얼음은 따뜻했다
  지은이 김곤
  출판사 지식공감
  판형 115×185mm
  발행일 2024-07-08
  정가 16,800원
  ISBN 979-11-5622-880-6 03810



마음 온도를 올리는 일상의 작은 온기 『그날의 아이스아메리카노 속 얼음은 따뜻했다』는 우리가 평소 스쳐 지나가는 소중한 것들에 대한 사유로 채운 에세이다. 저자 김곤의 글은 많이 잊히고 있는 서정적인 문체와 감성이 담긴 표현으로 독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어느새 익숙해져 존재감을 잊은 소중한 것들에 대한 감사를 상기한다. 평소 같으면 그냥 지나칠 광경에 주의를 기울여 그 안에 담긴 온기를 발견한다. 특히 저자는 산책을 통해 사유하는 것을 즐긴다. 길에 버려진 먹다 남은 음료에서도 먹거리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는다. 시시각각 정보가 변하는 세상에서 아날로그 감성을 간직하고자 하는 책이다.

김곤

일본에서 호세이대학교를 졸업했다. 대기업에서 홍보맨으로 근무 후 잠시 통, 번역을 하다가 공무원이 되었다. 영화감독을 하고 싶었던 저자는 카메라 앵글에 글을 담아내듯 서정적인 글로, 그동안 마음속에 봉함해 두었던 감성을 사유에 사유를 덧칠하며 풀어낸다.

커피잔 속에서 아름답게 하모니를 만드는

얼음이 따스하게 다가온 날

외부에 상처받은 내 마음, 팬데믹을 거치면서 외로워진 내면을 치유하자는 것이 대세였다. 자신에게 더 집중하면서 오히려 주변을 둘러볼 줄 모르는 사회로 심화된 게 아닌가 한다. 저자는 이런 냉정한 세상에서 온기를 발견한다. 우리 몸을 움직이고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음식, 삭막해진 세상에 조금씩 보이는 친절, 언제나 곁에 있는 소중한 사람들. 모두가 고마운 대상이다.

이 책의 제목이기도 한 ‘그날의 아이스아메리카노 속 얼음은 따뜻했다’는 한국인이 많이 찾는 시원한 음료의 대표주자 아이스아메리카노에서 따뜻함을 발견하는 역설이다. 저자는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다 카운터에서 직원이 컵을 씻는 광경을 본다. 그의 시선 끝에는 음료를 차갑게 유지하는 역할을 다한 얼음이 버려지고 있다. 저자에게는 제 한 몸 희생하고 끝내 하수구로 흘러가는 얼음이 따뜻하게 느껴진다.

복잡한 세상 속 단순해지는 관계 형성은 즉각적이지만 깊이는 없다. 인스턴트 식품의 가벼운 맛과 같은 삶에 필요한 것은 다정한 손길을 거친 깊은 관계다. 저자의 경우 한집에서 같이 사는 장모님을 예로 들 수 있다. 고부만큼이나 친밀하기 어려운 관계인 장서 간이 저자에게는 깊은 맛을 내는 관계다. 꾹꾹 눌러 쓴 편지를 보내야만, 수첩에 고이 적은 전화번호를 하나하나 눌러야만 연결되었던, 정성을 들인 관계가 떠오르는 시간이다.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도서판매현황조회 홈으로 메일